2019 임지현 개인전, <선명한 방향으로 가는 법> 전시 전경, KSD 갤러리, 서울

2017 solo show, <Moving in the clear direction>, KSD gallery, Seoul

“선명한 방향으로 가는 법” 展 은 가장 최근에 전시했던 개인전이다. 중력의 절대적인 방향성을 의미하기도 하고 은유적으로, 나아가는 길을 잃었거나 잊어버렸을 때 주변 사물을 통해 자신의 위치를 가늠해보는 방법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기도 하다. <오래된 나무의 이끼가 낀 방향이 북쪽이다, 2019>라는 제목에서 알수 있듯이 아래로 흘러내리는 유약을 이용해 유기적인 오브제들이 일정한 방향성을 가지고 있음을 암시한다. 구체적인 형태를 서술할 수 없는 이 수수께끼의 사물들을 관찰하고 실마리를 찾아가는 과정이 마치 나침반 없이 길을 찾는 것과 닮아있다고 느껴졌다. 

오래된 나무의 이끼가 낀 방향이 북쪽이다
Moss grows on the north facing side of trees,
가변설치, 도자, 나무, 철, 2019 

포말을 가진 가지#1

Branches from the sea#1

40x30x25cm, 도자, porcelain, 2019

Balanced #02

도자에 유약, glazed, 55x60x50cm, 2018

Balanced #01

도자에 유약, glazed, 60x45x50cm, 2018

둥근 것 03w

The round one 03w

도자에 유약, glazed, 35x36x35cm, 2018

둥근 것 04b

The round one 04b

도자에 유약, 35x40x33cm, glazed, 2018

임  지  현

  • Instagram